마음을 움직이게 하는 법

아이들과 지내다 보면 웃을 일이 참 많이 있습니다 선생님 말씀을 듣지 않고 떼쓰는 모습도 귀엽고, 서로 싸우고 해결하는 장면도 보고 있으면 웃음이 나옵니다. 심지어 아이들에게 야단(?)을 치면서도 웃음을 참아야 할 때도 있습니다. 다툼과 경쟁 속에서 아이들은 조금씩 사회성을 배워나가고 있습니다.

유치원에서 아이들끼리 일어나는 문제에는 반드시 교사가 개입해서 해결해주고 같은 경우가 다시 생길 때 스스로 해결하는 방법을 연습 시켜줍니다.

아주 오래전에 미국 직장에서 일할 때 학교에서 유난히 장난감 욕심이 많아서 친구가 옆에만 와도 장난감을 빼앗길까 봐 소리를 지르고 육체적인 공격을 하는 아이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 아이는 늘 외롭게 친구 없이 놀았는데 세 살 무렵 또래 그룹에 관심이 생기면서 혼란스러워 하는 모습을 보게 되었습니다. 또 자주 장난감으로 인해 교사에게 주의를 듣는 일이 많았습니다. 나중에는 장난감에 너무 집착해서 정신과 상담을 받기까지 했습니다.
제가 그때 이일을 지켜보면서 유치원에서 같은 장난감을 여러 개 준비하면 아이가 나누는 일에 마음을 편안히 가질 수도 있을 것 같은 생각을 했습니다. 또 장난감을 주기적으로 새로 업데이트해주면 싸움의 소재가 줄어들 수도 있을 것 같았습니다. 마음을 움직이게 하려면 준비된 환경을 보여주어야 합니다. 물질적일 수도 있지만, 교사가 아이의 성격과 행동을 잘 이해해서 놀이하는 방법을 알려주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아이들이 학교에서 변화되는 모습 뒤에는 오랫동안 아이들을 지켜보고 도와주는 선생님이 계십니다.

매일 문제를 일으키는 아이가 한 번의 칭찬으로 바뀌는 경우도 보았 습니다. 네가 친구를 때려서 선생님이 화가 났다고 하는 것 보다 네가 친구를 때려서 친구가 아팠을 것 같아서 선생님이 슬프다고 이야기하면 눈빛이 달라집니다.
아이들은 자신의 잘못된 행동 후에 어른의 반응까지도 먼저 예상합니다 한번은 친구의 얼굴을 때려서 상처를 낸 후에 교사의 반응을 예상하는 상황에서 때린 아이를 품에 꼭 안아주었습니다. 저도 너무 실망 해서 속으로는 화가 났지만 애써 담담한 표정으로 아이에게 눈을 맞추고 작은 목소리로 지금 선생님은 너를 위해 기도했단다. 친구 때려서 아프게 하지 않고 착한 아이가 되게 해주세요 라고,

“친구야 괜찮아? 미안해.. 다음부터는 사이좋게 놀자”

“ 자 그럼 서로 꼭 안아주세요”

Hee Sung Kim
Executive Director
KEEUM CHRISTIAN ACADEMY

http://www.keeu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