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망, 분노와 좌절을 이겨낸 몬트레이 골프대회 성황

몬트레이 한인회관 매각으로 공부할 터전을 잃은 한국학교 학생들의 상황에 안타까움을 느낀 지역한인들과 새크라멘토, 샌프란시스코, 콘트라코스타, 실리콘밸리 지역 단체장들이 골프대회를 통해 후원금 2만 5천 달러를 조성해 한국학교에 전달했다.

대회장인 이응찬 전 몬트레이 한인회장은 "2년 전 한글학교가 한인회관 매각으로 터전을 잃었을 때 느꼈던 원망, 분노와 좌절감을 모두 털어버리고 이 대회를 통해서 더욱더 발전하는 한글학교가 될 것이다. 많은 관심과 격려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산타크루즈지역 시스케이프 골프 클럽에서 개최된 이날 골프대회는 윤상수 총영사와 윤 총영사의 부인인 신희영 여사, 정광용 부총영사를 비롯해 강완희 SF한국교육원 원장, 곽정연 SF한인회장, 이진희 EB한인회장, 장종희 중가주 식품상협회장, 마이클 손 SV체육회장, 진상헌 관장, 강석효 전 새크라멘토 한인회장, 이영숙 호남향우회장, 강상철 북가주 부동산 융자협회장, 최창익 전 SV 한인회 부회장, 김영일 북가주 상공회의소장, 이연화 전 파이오니어 라이온스클럽 회장 등 1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응찬 공동대회장과 친분이 있는 최경주 프로는 본인이 서명한 골프클럽과 모자 등을 경매용품으로 후원했고, 김일진 전 미주총연 서남부연합회장, 김병대, 문병길 전 샌디에이고 한인회장 등 미주총연 관계자들도 대회장까지 직접 찾아와 후원금을 전달했고, 서정일 미주총연 이사장, 폴 송 미주총연 총괄수석부회장과 장대현 미주총연 사무총장, 최광희 전 동북부한인회연합회 회장, 남가주 인랜드 한인회 김민아 회장이 몬트레이 한국학교 후원에 참여했다.

이응찬, 장종희 대회장의 태권도 선후배도 다수 참여했다. 진상언 관장은 대회 마샬로 이번 대회 모든 일정을 함께 했으며, 한국 대통령 경호실 경호부장을 역임한 최기남 세명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대통령 경호실에서 역대 대통령들을 수행 경호한 이준걸 메릴랜드 스파르탄 태권도장 관장, 캘리포니아태권도재단 구평회 회장, 최창익 전실리콘밸리 한인회 수석부회장, 박종근 샌프란시스코 체육회 수석 부회장이 참여했으며, 텍사스 태권도 연합회 이강일 회장은 후원금을 보내온 것으로 전해졌다.

추최측은 몬트레이 한국학교(교장 조덕현)에 골프대회와 최경주 프로의 친필사인이 담긴 골프채와 골프공, 모자의 경매를 통하여 약 2만5천여 달러의 후원금을 전달했다. 최경주 프로의 골프채는 김종범씨에게 $3,500에 낙찰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