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K-POP 월드페스티벌 SF예선..열띤 경연

SF총영사관이 주관하는 '2019 K-POP 월드페스티벌' 북가주 예선전이 지난 13일 삼성 미주 본사 강당에서 총 9팀이 참가해 열띤 노래와 춤의 경연을 벌였다.

다인종으로 구성된 참가자들은 청하의 Gatta Go, A-pink 의 Eung Eung, BTS의 Fake Love 등 다양한 장르의 K-팝을 부르며 그동안 갈고 닦은 한국어 실력과 화려한 퍼포먼스를 뽐냈다. BJ 민과 지나 2명의 사회로 진행된 이 날 예선전은 루시 유, 사라 킴, 앰버 디비나, 비제이 에덴, 알렉스 리드 등 케이팝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이 참가자들의 예술성과 완성도 등을 심사했다.

영예의 1위는 발랄한 율동으로 관중들의 응원을 리드했던 Taomi(Me - CLC / Like it - CLC)가 차지했고, 2위는 Sol(Gotta Go - 청하). 3위는 어드로이트 컬리지 앙상블(Fake Love - BTS)이 차지했다.

박준용 총영사는 시상식에서 "K-POP 월드페스티벌이 한국 문화를 즐기며 한류를 체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K-POP 월드페스티벌은 외국인(한국계 혼혈은 가능)만 참가가 가능해 한인사회에는 별로 알려지지 않은 행사이다.

이날 수상자는 전 세계에 100여 곳의 대한민국 재외공관에서 예선 통과자 300여 팀의 비디오 판독을 통해 최종 선발된 참가자 20여 팀이 창원에서 본선 무대에 올라 실력을 겨루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