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문화재단, 문화축제 개최 조영남.황순임 초청

한미문화재단(회장 우동옥)은 지난 10월 4일 산타클라라 컨밴션센터에서 제1회 '한국문화축제'(Korean Cultural Festival)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올해 처음으로 개최된 한국문화축제는 지역동포와 주류정치인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전통무용.음악과 가수 조영남.배성씨의 화려한 무대로 진행돼 참석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우동옥 회장은 환영사에서 "문화재단은 한인 2세에게 고유문화를 통해 한민족 정체성을 심어주고, 우리의 우수한 전통문화를 전수하는 역활을 성실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오후 7시부터 진행된 이 날 행사는 국민의례에 이어 김한일 김진덕.정경식재단 대표, 리사 길모어 산타클라라 시장, 애나 송(송의경) 주하원의원 후보, 김태연 회장(대독)의 축사로 시작됐다

유다현, 이상환씨의 사회로 진행된 행사는 김일현 무용단의 청사초롱, 부채춤, 화관무, 최수경 무용단의 모듬북, 한국 비선예술단의 아리랑 춤, 여인의 향기, 황순임 예술감독의 승무, 장구춤, 진도북 춤, 이순림 예술감독의 태평무 등 공연팀들 모두 최선을 다해 기량을 펼쳤다.

이어 가수 조영남은 특유의 가창력과 구수한 입담으로 객석을 가득 메운 한인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500여 객석을 꽉 채운 한인들은 첫 곡 '화개 장터'를 구수한 입담으로 시작하자 환성을 지르며 즐거워했다.

피터 김(김승철)이 게스트로 출연해 '향수'를 조영남과 듀엣으로 불렀고, 이어 베이지역에 거주하는 가수 배성씨가 출연하여 '사나이 부르스, 기적소리만'을 열창하여 예전의 프로다운 모습을 보여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