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칼럼] 오버덴쳐(임플란트 틀니)

치아가 전혀 없는 무치악(이가 전혀 없는 상태)의 경우 가장 많이 해오던 치료법은 전체틀니다. 이후 임플란트 치료법이 개발되면서 치아 개수대로 임플란트를 심어 자연치아와 같은 외형을 갖게 되는 고정성 임플란트 치료가 보편화됐다.그러나 임플란트 수술을 하기 위해서는 잇몸뼈가 반드시 있어야 하고, 수술비용이 높다는 단점이 있다. 때문에 임플란트를 대체 할 수 있는 임플란트 틀니가 새로운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임플란트 틀니는 쉽게 말해 고정식 전체틀니로 치과 용어로는 '오버 덴쳐'(Over Denture) 라고 한다. '오버덴쳐'는 자연치아가 전혀 남지 않아 전체틀니(이하 틀니)를 해야 하는 환자들에게 효과적이다. 적은 수의 임플란트 치아를 식립한 뒤 그 위에 장치를 달아 틀니와 연결하는 구조다.
무치악 상태에서 틀니를 하면 유지력 및 지지력이 떨어져 불편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많은데, 이 같은 단점을 보완한 치료법이다.

▲ 잇몸에서 빠지거나 통증 유발하는 틀니의 단점 해소

오버덴쳐와 틀니는 특히 무치악 상태에서 사용감에 큰 차이를 보인다. 무치악 상태의 환자들이 일반적인 틀니를 사용하면서 느끼는 대표적인 불편함은 말하거나 식사할 때 틀니가 빠지거나 저작 시(씹을 때) 잇몸 통증이다.
틀니는 단순히 잇몸에 끼워 사용하는 보철물이기 때문에 말을 하거나 식사할 때 조금씩 움직이면서 잇몸에 상처를 내거나 빠질 수 있다.
오랜 시간이 지나면 잇몸뼈가 축소돼 잇몸 모양과 틀니가 맞지 않아 덜컹거려 새로 제작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또 음식물을 씹는 힘을 지지해주는 구조가 잇몸 이외에는 없어서 씹는 힘이 잇몸에 그대로 전달돼 부담을 주고 통증을 유발한다.
오버덴쳐는 틀니의 이러한 불편한 점들을 보완한 것으로, 탈부착을 해야 하긴 하지만 임플란트에 틀니를 부착한 이후에는 잘 빠지지 않는다. 음식물을 씹을 때는 임플란트와 틀니가 힘을 함께 받아 저작 시의 통증이 줄어들게 된다.

▲ 아래턱 2개, 위턱 4개 이상 임플란트 식립 후 틀니 유지 장치

일반적으로 아래턱에는 2개 이상, 위턱에는 4개 이상 임플란트를 식립하고 자석이나 바(bar) 같은 유지 장치를 활용해 틀니를 유지시킨다. 위턱에 6개 정도의 임플란트를 식립할 경우 틀니와 달리 입천장을 개방 할 수 있어 훨씬 편안한 느낌과 함께 미각의 회복에도 많은 도움이 된다. 오버덴쳐가 고정성 임플란트에 비해 가지는 장점은 수술 시의 용이성과 심미성이다. 오버덴쳐는 가장 뼈가 튼튼한 곳에 소수의 임플란트를 식립하는 것이기에 고정성 임플란트 수술보다 수술에 대한 부담감이 적다. 또 오버덴쳐는 잇몸의 모양까지 만들어주기 때문에 흔히 말하는 합죽이 입모양의 골흡수를 보완해 심미적인 요소도 더해줄 수 있다.

최유진
LG엘리트치과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