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업수당이 월급보다 많아 직장 복귀를 거부하는 직원들
[2020-05-01]
5월이 시작되면서 '자택대피'를 해제하는 주정부가 많아지고 있다. 해당 지역 회사들은 일시 휴직했던 직원들의 일터 복귀를 요청하지만, 직원들은 실업수당을 받는 기간 동안 복귀하기를 거부하는 현상을 보이고 있다.

이런 현상은 실업수당을 받는 미국 내 40개 주 노동자들이 코로나 사태 이전에 회사에서 받았던 임금보다 실업수당을 더 많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일부 주지사들은 일터로 복귀하기를 거부하는 실직자들에게 실업수당 지급을 중지하는 조치를 취한다고 발표했다.

코로나 사태 때문에 6주간 3,000만 명 이상이 실직한 실업대란으로 연방정부가 1주에 600달러를 특별실업수당으로 추가 지급하면서 발생한 부작용으로 실업수당을 받는 대부분의 근로자들은 최소 1주에 1,000불 이상, 한 달에 4천 불이 넘는 금액을 수령하고 있다. 여기에 추가로 세금보고서에 개재된 성인 1인당 1,200불을 지원받으면서 대부분의 실업자들이 경제적으로 예전보다 윤택해지는 부작용을 낳고 있는 것이다.

미전역에서 주별 기본 실업수당과 연방 차원의 특별실업수당을 합한 액수가 일해서 받았던 임금에 비해 100% 미만에 그치는 주들은 캘리포니아, 뉴욕, 뉴저지, 워싱턴주, 콜로라도, 일리노이, 조지아, 매사추세츠, 뉴햄프셔, 알래바마, 웨스트 버지니아, 하와이 등 12개 주이고, 버지니아, 매릴랜드, 워싱톤 디씨, 플로리다, 펜실베니아 등 25개 주는 통상 임금보다 100~115%를 지급받고 있다.

메인, 미시시피 등 14개 주는 일할 때 평균 임금보다 115 내지 130%나 실업수당을 더 많이 받고 있다.

뉴스 출처: SFKorean 뉴스

로컬 뉴스
번호 제목 작성일
4183 구글 백신 접종 의무화, 넷플릭스 애플은 접종 권장2021-07-28
4182 산타클라라한미노인봉사회 합창단 야유회통해 친목 다져2021-07-23
4181 민주당, 다카 270만, 농장 110만 합법신분으로 변경추진2021-07-20
4180 평통, 청소년 평화통일 아이디어 발표대회 개최2021-07-20
4179 보건국, 코로나 환자 급증에 실내에서 마스크 착용 권장2021-07-16
4178 미국 코로나 최근 사망자 99%가 백신 미접종자2021-07-12
4177 베이지역 기업들 출근시작...임대료 상승 시작?2021-07-07
4176 김진덕・정경식 재단, 동포재단 50만불 지원에 깊은 감사2021-07-06
4175 동포재단, SF한인회관 증・개축 공사에 50만달러 지원2021-07-02
4174 코로나 봉쇄령에 불만, 뉴섬 주지사 9월에 소환투표2021-07-02
4173 세입자 퇴거유예 조치 연장..밀린 렌트비 주정부가 지급2021-06-29
4172 CA 개혁신학대학교 졸업식 성황리에 열려2021-06-28
4171 강명숙씨 산호세 파이오니어 라이온스클럽 회장 취임2021-06-28
4170 한반도 종전 선언 촉구를 위한 금문교 걷기대회2021-06-27
4169 6.25 태극기 게양식 SV한인회관에서 엄숙히 개최2021-06-25
4168 주니어평통 봉사상 시상식 및 의료진 위로 방문2021-06-22
4167 SV한인상공회의소, 카이스트 ’인공지능(AI)경영자 과정’ 유치 추진2021-06-21
4166 KAYLP, Food Bank 물류센터 봉사활동 지속2021-06-21
4165 한미문화재단, 코로나19 극복 축하 경로잔치 개최2021-06-19
4164 북가주 폭염...18일(금)부터 점진적으로 완화 2021-06-18
4163 북가주 폭염주의보...17일(목) 5~10PM 에너지 절약 경고 2021-06-16
4162 평통, 청소년 평화통일 그림공모전 시상식2021-06-16
4161 15일 부터 전면 재개방, 대부분의 경우 마스크 착용 안해2021-06-14
4160 예방접종 후 직계가족 방문시 한국에서 격리면제2021-06-14
4159 CA주, 백신 복권 2차 추첨 SC 2명, SF 1명, 알라메다 1명2021-06-11
4158 7월부터 산호세 순회영사 격주 1회 실시2021-06-09
4157 김진덕・정경식 재단, 샤만 월튼 SF 시의장 후원회 참석2021-06-07
4156 몬트레이 한국학교 투서로 검찰조사..무혐의 종결2021-06-04
4155 CA주, 백신 복권 1차 추첨 SC 3명, SF 2명, 알라메다 1명2021-06-04
4154 박준용 전 SF총영사, 사우디아라비아 대사 임명2021-06-02